코로나19 북한 경제 영향 제한적...장기화 시 국영기업 영향
코로나19 북한 경제 영향 제한적...장기화 시 국영기업 영향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6.05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하나금융경영연구소

북한이 이미 대북 제재를 받고 있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분야에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북한 주요 국영기업들이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하나은행 산하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지난 6월 3일 ‘북한 코로나19의 경제적 영향’에 관한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는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국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증가하고 경제불안이 고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북한이 대북 제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가 겹치면서 경제적으로 심각한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런 우려와 달리 최근 북한 경제 상황이 비교적 안정적으로 보인다고 보고서는 주장했다.

보고서는 북한이 중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던 1월말 국경을 전면 봉쇄하고 감염병 유입 차단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로 인해 대외 무역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북중 무역이 급감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올해 1분기 북한의 중국으로 수입이 53% 감소했고 수출은 71%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또 4월에도 북한과 중국의 수입, 수출이 각각 90% 감소했다는 것이다. 또 보고서는 올해 상반기 북한 주민들의 경제활동도 위축됐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보고서는 북한이 대외 경제환경의 악화에도 불구하고 물가, 환율 측면에서 안정세를 회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1월말 4500원(북한 단위)이었던 쌀 가격이 3월 중순 5500원까지 인상됐지만 5월말에는 이전 수준으로 회복됐다는 것이다. 북한 원/달러 환율도 1~4월 중순 8400원 수준이었은데 4월말 7300원으로 급락했지만 5월 8000원대를 회복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또 보고서는 북한 주민들의 코로나19에 대한 경제적 체감도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북한 당국이 경제적 안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있으며 또 한편으로 대북 제재를 이미 경험한 북한 주민들이 대체 방안을 찾아가고 있다고 추정했다. 

다만 보고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 북한의 금속, 화학, 전력 등 주요 부문의 국영기업 생산활동이 심각한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반면 주민경제와 소규모 공장, 기업들이 받는 영향을 상대적으로 제한적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