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사전 "10.26 사건 배후는 미국"
북한 사전 "10.26 사건 배후는 미국"
  • 강진규 기자
  • 승인 2020.09.08 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79년 10월 26일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박정희 전 대통령을 살해한 10.26 사건에 대해 북한에서는 미국이 배후에 있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NK경제는 북한 과학백과사전출판사가 편찬한 조선대백과사전(스마트폰용) 중 '박정희' 전 대통령에 관한 내용을 확인했다.  

북한은 10.26 사건을 별도 항목으로 소개하고 있었다. 북한 사전은 10.26 사건에 대해 박정희 전 대통령이 자기의 심복이었던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으 총에 맞아 죽은 사건이라고 정의했다.

북한 사전은 10.26 사건 과정에 대해서도 설명하고 있었다. 1979년 10월 26일 박정희 전 대통령이 김재규 부장이 차린 만찬회에 참가했으며 여기에는 김재규 중앙정보부장, 차지철 대통령 경호실장, 김계원 대통령 비서실장이 참가했다는 것이다.

사전은 식사를 다하고 서로 말을 주고 받던 중 김재규와 차지철 사이에 심한 말다툼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사전은 원래 박정희 전 대통령과 차지철 경호실장을 한편으로 하는 강경파와 김재규 부장, 김계원 비서실장을 다른 편으로 하는 온건파 사이에서는 의견대립이 격화되고 있었다는 것이다. 또 강경파와 온건파의 의견 충돌이 있을 때마다 김재규는 공격 대상으로 되고 있었을 뿐 아니라 이로 인해 앞으로 있게 될 요직 개편에서 제외 대상으로 지목되고 있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사전은 10월 26일 기회를 엿보던 김재규 부장이 밖에 나와 대기시켰던 중앙정보부 의전실장과 수행비서관의 준비 상태를 확인한 다음 자기 사무실에 보관했던 권총을 가지고 만찬장에 다시 들어갔다고 전했다. 그리고 그가 갑자기 권총을 뽑아 들고 차지철 경호실장과 박정희 전 대통령에게 각각 두발씩 발사했다는 것이다.

북한은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이 사건이 남한에서 급격히 격화된 정치, 경제적 위기와 사회적 혼란의 직접적인 산물이었다고 주장했다.

사전은 1979년 YH무역회사 노동자들의 투쟁과 서울, 부산, 마산, 광주를 비롯한 남한 곳곳에서 벌어진 학생들과 인민들의 반정부 투쟁이 유신 독재체제를 뿌리채 뒤 흔들어 놓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미국이 박정희 전 대통령을 더는 쓸모없는 존재로 인정하고 남한의 식민지 체계가 뿌리채 뒤집히는 것을 사전에 막기 위해 그를 사살하도록 조작했다는 것이다.

사전은 미국에 의해 조작된 이 사건으로 18년에 걸친 박정희 독재가 종말을 고하게 됐다고 밝혔다.

10.26 사건이 원인과 배후 등에 대해서는 다양한 주장이 있다. 김재규 부장의 개인적인 원한이라는 설과 그가 쿠데타를 준비했다는 설이 있다. 또 우발적인 사건이라는 주장과 계획된 사건이라는 주장도 엇갈린다. 10.26 사건을 둘러싼 주장 중에는 미국이 김재규 부장의 배후에 있었다는 설도 존재한다.

북한이 공식적인 사전에 미국 배후설을 넣은 것으로 볼 때 북한에서는 미국이 10.26 사건에 관여한 것으로 믿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 독자님들의 뉴스레터 신청(<-여기를 눌러 주세요)이 NK경제에 큰 힘이 됩니다. 많은 신청 부탁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