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앞으로 남측 인원들이 와서 백두산을 봐야지요”
김정은 위원장 “앞으로 남측 인원들이 와서 백두산을 봐야지요”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9.20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두번째)과 김정은 위원장(세번째)이 20일 백두산 장군봉에서 올라 기념촬영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로동당 위원장이 함께 백두산에 올랐다. 남과 북 두 정상이 민족의 성지를 방문해 손을 잡을 것이다. 

평양공동취재단에 따르면 20일 문재인 대통령 내외와 김정은 위원장 부부는 9시 33분 백두산 장군봉에 도착했다.

장군봉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오늘은 적은 인원이 왔지만 앞으로는 남측 인원들, 해외동포들 와서 백두산을 봐야지요. 분단 이후에는 남쪽에서는 그저 바라만 보는 그리움의 산이 됐으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첫걸음이 시작됐으니 이 걸음이 되풀이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오게 되고 남쪽 일반 국민들도 백두산으로 관광 올 수 있는 시대가 곧 올 것으로 믿는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제가 위원장에게 지난 4.27 회담 때 말했는데요. 한창 백두산 붐이 있어서 우리 사람들이 중국 쪽으로 백두산을 많이 갔다. 지금도 많이 가고 있지만, 그때 나는 중국으로 가지 않겠다. 반드시 나는 우리 땅으로 해서 오르겠다고 그렇게 다짐했었다. 그런 세월이 금방 올 것 같더니 멀어졌어요. 그래서 영 못 오르나 했었는데 소원이 이뤄졌다”고 망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백두산 천지에 새 역사의 모습을 담가서 백두산 천지의 물이 마르지 않도록 이 천지 물에 다 담가서 앞으로 북남 간의 새로운 역사를 또 써 나가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백두산 방문은 두 정상의 관계를 돈독히 하는 것은 물론 남북이 화해 협력의 길로 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두 정상과 동행한 김영철 로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정상의 사진 촬영에 대해 “통일강국을 일으켜 세울 결심을 표현한 것”이라며 “통일한국을 일떠세울 영예를 본받아 백두신령이 내리는 광경을 바라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번에 (김정은 위원장이) 서울 답방하면 한라산으로 모셔야 되겠다”고 말했고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한라산 정상에 헬기 패드를 만들겠다. 우리 해병대 1개 연대를 시켜서 만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리설주 여사는 “우리나라 옛 말에 백두에서 해맞이를 하고, 한라에서 통일을 맞이한다는 말이 있다”고 말했고 김정숙 여사는 “한라산 물 갖고 왔어요. 천지에 가서 반은 붓고 반은 백두산 물을 담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군봉에서 두 정상은 환담을 나눈 후 기념촬영을 하고 케이블카를 타고 백두산 천지를 방문했다. 김정숙 여사는 제주도 물을 담아와 천지로 내려간 뒤 일부를 뿌리고 천지물을 담아 합수했다.

 

 

사진제공=평양사진공동취재단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