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한국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에 동참”
외교부 “한국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에 동참”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11.1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는 15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인권담당인 제3위원회에서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하는 컨센서스(전원동의)에 동참했다고 16일 밝혔다.

외교부는 기자단에 배포한 문자 메시지를 통해 "우리 정부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이 실질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해 나간다는 기본 입장하에 컨센서스에 동참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유엔 북한인권결의는 2005년 이래 매년 채택되고 있다. 2012∼2013년에 이어 2016년부터 지속적으로 표결 없이 컨센서스로 채택됐다.

이번 결의에는 한국을 포함한 61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으며 결의안은 회원국 가운데 어느 나라도 표결을 요청하지 않아 표결 없이 컨센서스로 채택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북한인권 결의는 기존의 문안을 대체로 유지하는 가운데 현재 진행 중인 외교적 노력을 환영하면서 북한 내 인권 및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한 대화와 관여의 중요성에 주목했다"고 말했다.

또 "지난 8월 이산가족 상봉 재개를 환영하고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인도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한 9월 남북정상회담 합의사항을 환영하는 조항도 새롭게 포함됐다"며 "북한의 평창 동계패럴림픽 참가에 주목하는 내용도 새롭게 포함됐다"고 소개했다.

한편 최근 북한은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따라서 한국 정부의 동참에 대해 북한이 침묵할지, 비난할지, 어떤 반응을 나타낼지 주목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