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20억 달러 암호화폐 탈취 의혹 전면 부인
북한, 20억 달러 암호화폐 탈취 의혹 전면 부인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9.09.01 2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자금세척 및 테러자금지원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금융정보국 홈페이지 모습

북한이 최근 UN이 보고서를 통해 지적한 20억 달러(한화 약 2조4000억 원) 규모의 해킹 의혹에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자금세척 및 테러자금지원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는 9월 1일 대변인 담화를 발표하고 암호화폐(가상화폐, 가상통화) 거래소 해킹 의혹 등을 전면 부인했다.

국가조정위원회는 “최근 미국 등 적대 세력들이 북한이 해킹 전문가들을 동원해 대량살륙무기개발에 필요한 약 20억 달러의 자금을 절취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문제는 그들이 아무런 과학적인 증거도 없이 무작정 북한을 걸고드는 모략 자료를 UN 안전보장이사회 북한제재위원회 전문가그룹 중간 보고서에 까지 넣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국가조정위원회는 “사이버범죄를 비롯한 온갖 범죄의 왕초들이 이따위 새빨간 거짓말을 날조해낸 것은 거짓말도 백번 하면 사실로 믿게 된다는 히틀러 파시스트 선전자들의 수법을 재현해보려는 어리석기 짝이 없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지난 8월 UN 안전보장이사회는 전문가 패널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2015년 12월부터 2019년 5월까지 사이버공격으로 최소 20억 달러를 탈취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북한이 한국 등의 암호화폐 거래소를 공격해 자금을 확보했다고 분석했다. 그동안 북한이 한국과 해외 암호화폐 거래소를 해킹해 암호화폐를 탈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적대 세력들의 이런 모략날조 행위는 북한의 영상을 깎아내리고 대북제재압박 소동의 명분을 세워보려는 치졸한 놀음에 불과하다”며 “국가의 존엄을 함부로 헐뜯으려는 행위에 대해서는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끝까지 결산할 것이라는 것을 경고한다”고 비난했다.

이번 담화는 북한 자금세척 및 테러자금지원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대변인 명의로 발표됐다.

북한은 대북 금융제재를 해제하고 국제 사회의 불신을 불식시키기 위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 참여를 추진하고 있다.

이에 북한은 2016년 4월 20일 북한 자금세척 및 테러자금지원반대법을 채택하고 이를 근거로 자금세척 및 테러자금지원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와 한국의 금융정보분석원(FIU) 역할을 수행하는 금융정보국을 설립한 바 있다.

관련기사

북한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방지법 살펴보니

북한판 FIU 금융정보국...중앙인민보안지도기관 산하

현재 FATF는 국제 자금세탁방지 뿐 아니라 최근 암호화폐 관련 규제에 대한 논의도 주도하고 있다. 북한이 외무성이나 주UN 북한대표부가 아니라 국가조정위원회 명의로 담화를 발표한 것은 북한의 자금세탁, 암호화폐 관련 의혹에 전문적으로 적극 대응하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 독자님들의 뉴스레터 신청이 NK경제에 큰 힘이 됩니다. 많은 신청 부탁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