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과제로 제안된 7가지 DMZ 경협은?
통일부 과제로 제안된 7가지 DMZ 경협은?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7.31 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CT 농장, 국제평화대학 만들자"
출처: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전략 비전 최종보고서

통일부가 올해 상반기 진행한 한반도 미래전략 연구과제에서 IC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팜, 남북 태양광 에너지 단지 조성, DMZ 내 국제평화대학 설립 등 경제협력 모델이 제안된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통일부는 올해 2월 27일부터 6월 26일까지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전략 비전'에 관한 정책연구를 진행했다. 이 연구는 김준형 한동대학교 교수를 비롯한 연구원들이 수행했다.

NK경제가 입수한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전략 비전 최종보고서'에 따르면 김준형 교수 등은 한반도 평화 공동체를 만들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DMZ 등 남북 접경 지역에서 펼칠 수 있는 7가지 사업을 통일부에 제안했다. 

 

출처: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전략 비전 최종보고서

첫 번째로 보고서는 DMZ 구역이 청정지역이라는 점을 고려해 남북이 친환경 농업지구를 건설하고 친환경 인증 쌀 재배를 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를 통해 북한 식량 문제를 해결하고 나아가 친환경 농산물에 대한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두 번째로 보고서는 스마트 팜을 제안했다. 스마트 팜은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온실 등 작물의 생육환경을 원격, 자동으로 제어하는 농법이다. 

출처: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전략 비전 최종보고서

보고서는 세 번째로 DMZ 내에 대규모 태양광 발전 단지인 솔라 파크를 조성해 청정 발전을 하자고 제안했다. 이를 통해 북한의 전력난을 해소하고 한국의 탈원전 정책 현실화에 기여하자는 것이다.

네 번째로 국제평화대학을 DMZ 내에 설립할 것을 제안했다. 국제평화대학에서는 국제관계학, 평화학, 국제물류학은 물론 스마트 팜, 솔라 파크 등과 연계한 교육을 진행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국제평화대학에서는 다양한 국가의 교수들이 강의를 하고 교육을 받은 학생들은 스타트업 창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보고서는 설명했다.

 

출처: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전략 비전 최종보고서

다섯 번째로 보고서는 DMZ 내에 국제병원 건립을 제안했다. 국제병원을 건립해 북한 주민들에게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나아가 미래에는 DMZ 관광과 연계한 의료 관광 서비스를 시행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여섯 번째로 한국판 세렝게티(Serengeti)인 생태공원 조성을 제안했다. DMZ 내의 생태 환경을 보존하고 나아가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자는 것이다.

출처: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전략 비전 최종보고서

일곱 번째로 보고서는 복합문화단지인 평화공원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DMZ 내에 전시장, 공연장, 박물관 등을 만들자는 것이다. 여기서 남북이 문화 교류를 진행하며 동질감 회복을 추진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보고서는 7가지 사업을 개별적으로 시행하는 것이 아니라 복합적으로 추진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통일부는 이 보고서 내용을 통일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참고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