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철도 연결 및 물류 기지 건설 계획 나온다
남북 철도 연결 및 물류 기지 건설 계획 나온다
  • 강진규 기자
  • 승인 2018.08.31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시설공단-한국철도공사 공동연구

남북 철도 연결과 북한 철도 인프라 건설 그리고 이와 관련된 물류기지 건설 계획이 마련된다.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한국철도공사는 공동으로 '남북 철도 물류인프라 연구'를 추진하기로 했다.

NK경제가 입수한 '남북철도 물류인프라 공동연구용역 추진(안)'에 따르면 공단, 철도공사 공동으로 남북 대륙철도 연결을 대비한 북한철도 물류 및 인프라 구축 관련 연구를 추진할 방침이다. 

이는 남북 물류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북한철도 물동량을 산정해 적정 규모의 물류시설 인프라 구축 및 운영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연구는 2018년 9월 1일부터 2019년 8월 31일까지 진행되며 연구비는 두 기관이 공동으로 마련한다.

연구는 남북한 물류인프라 구축 방안 제시, 물류 수요조사 및 분석을 통한 물동량 산정 및 물류인프라 운영 방안 제시를 위해 이뤄지며 남북 연결지역, 북한지역, 북한 접경지역(북-중, 북-러) 등이 연구 대상이다. 시간적으로는 2060년까지 수요를 예측한다.

대상노선은 북한 철도 주요노선 및 지선, 남북 연결 노선, 접경지역(북-중, 북-러) 인근이며 남북 미연결 구간(백마고지~평강, 강릉~제진)은 연결을 가정하게 된다. 두 기관은 연구를 통해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등 북한철도 건설계획과 남북철도 열차운영계획 및 물류기지 구축․운용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두 기관은 체계적인 연구를 위해 공동연구협약도 맺는다. 목적은 공단과 철도공사 공동으로 남북․대륙철도 물류인프라 구축, 운영 및 물류수송방안 연구'의 성공적 추진으로 하고 두 기관의 역할과 연구 활용 등에 대한 내용이 담긴다.

지난 8월 15일 경축사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동아시아 철도를 기반으로 한 경제공동체 구상을 발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1951년 전쟁방지, 평화구축, 경제재건이라는 목표 아래 유럽 6개 나라가 ‘유럽석탄철강공동체’를 창설했다. 이 공동체가 이후 유럽연합의 모체가 됐다"며 "경의선과 경원선의 출발지였던 용산에서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공동체는 우리의 경제지평을 북방대륙까지 넓히고 동북아 상생번영의 대동맥이 되어 동아시아 에너지공동체와 경제공동체로 이어질 것이다. 그리고 이는 동북아 다자평화안보체제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것은 남한과 북한 철도를 연결하고 이를 다시 중국, 러시아 등과 연계하며 철도망을 중심으로 물류, 에너지, 산업 발전을 추구하겠다는 전략으로 해석된다. 

두 기관의 공동 연구는 문 대통령이 언급한 철도 공동체 건설을 위한 준비 작업으로 해석된다.

강진규 기자  maddog@nk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